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엽편 자판기
[고정]교보 e캐시 더드림
힙터링 투표의 시간
[고정]sam7.8
  • 교보인문학석강-최재붕 교수
  • 손글씨스타 공통
  • 손글씨챌린지
  • 손글씨폰트
  • 대회
  • 교보아트스페이스
POD

전쟁과 국제정치, 남한산성과 인조, 병자호란 2권

조선왕조실록(탁양현 엮음) 지음 | 퍼플 | 2018년 08월 15일 출간
  • 정가 : 7,900원
    판매가 : 7,900 [0%↓ 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230원 적립 [3% 적립] 안내
  • 추가혜택 : 카드/포인트 혜택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해당 도서 포함 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 예상출고일 : 08월 10일 출고 예정
    양장도서 예상출고일보다 2-3일 추가 기간소요 배송일정 안내

본 상품은 주문 후 제작되는 맞춤도서입니다.
주문 기간에 따라 도서 출고일은 최소 3일에서 최대 8일이 소요됩니다.

취소/반품에 대한 안내(필수)
POD도서는 고객 주문 후 제작되는 도서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 반품이 절대 불가하니 이점 반드시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24056433
쪽수 159 쪽
크기 153 * 225 mm
  • * POD도서는 도서를 전자파일로 보유하고, 주문 시 책의 형태로 인쇄/제본되는 도서입니다. 디지털 데이터로 제작하므로,
     출판사에서 제작한 일반도서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전자 파일은 별도로 제공되지 않습니다)
  • * POD도서는 주문 후 제작이 진행되므로, 실제 배송까지는 시일이 소요됨을 양해부탁드립니다.
  • * POD도서는 판매자가 지정한 형태로 판형과 제본, 칼라와 흑백 등의 인쇄가 이루어집니다.
  • * POD도서의 판매 가격은 제작단가의 조정에 의해 변동될 수 있습니다.
  • * POD도서는 별도의 부록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책소개

大義的 名分 혹은 實利的 國益



朝鮮王朝(1392~1910) 執權 519년 동안에, 壬辰倭亂(1592~1598), 丁酉再亂(1597), 丁卯胡亂(1627), 丙子胡亂(1636) 등의 전쟁이 집중적으로 20~30여 년 간격으로 일어난 시절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선왕조는 비록 갖은 受侮를 당했을망정 멸망하지는 않았다. 애당초 청나라가 조선왕조의 멸망을 목적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당시 청나라가 조선을 침략한 것은, 조선을 점령하여 王權 자체를 쟁취하려는 것이 아니었다. 굳이 조선을 점령하지 않더라도, 청나라는 자기네 領土로 삼을 영역은 이미 많았다. 더욱이 청나라는 명나라를 내몰고서 중원대륙을 점령하고자 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니 병자호란은, 단지 더 큰 먹잇감을 사냥하기 위한 前哨戰이었다.
그에 비한다면, 예컨대 三國時代에서 高麗王朝로, 고려왕조에서 조선왕조로 권력이 이동하는 시절에는, 별다른 다툼도 없이 기존의 집권세력이 멸망해버린다. 그 이유는, 집단 내에서 발생하는 易姓革命的 권력투쟁의 경우 執權 자체를 목적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不可避한 경우 전쟁도 不辭하겠지만, 政權만 확실히 簒奪하면 더 이상의 武力的 충돌은 없다.
人類史에서 대부분의 집단 간에 충돌하는 전쟁의 경우, ‘收奪的 利得’을 목적하므로, 굳이 그 집단 자체를 붕괴시킬 필요가 없다. 나아가 기존의 집단을 유지시키면서,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수탈하는 것이 오히려 더 이득이 된다. 이러한 상황은, 과거는 물론이며 현대라고 해서 별다를 게 없다. 현대의 전쟁이란 대부분 에너지나 자본을 수탈하려는 覇權에 얽힌 것이기 때문이다.
다음은 청나라 황제가 인조에게 보낸 國書로서, 인조 15년 1월 28일의 기사이다. 여기에는 丙子胡亂이 收奪戰爭이었다는 사실이 여실히 드러나 있다.

짐이 만약 明나라를 정벌하기 위해 조칙을 내리고, 사신을 보내어, 그대 나라의 步兵·騎兵·水軍을 조발하여, 혹 수만 명으로 하거나, 혹 기한과 모일 곳을 정하면 착오가 없도록 하라.
짐이 이번에 군사를 돌려 ?島를 공격해서 취하려 하니, 그대는 배 50척을 내고, 水兵·槍砲·弓箭을 모두 스스로 준비하는 것이 마땅하다.
그리고 대군이 돌아갈 때에도, ?軍하는 禮를 응당 거행해야 할 것이다.
聖節·正朝·冬至 中宮千秋·太子千秋 및 慶吊 등의 일이 있으면, 모두 모름지기 예를 올리고, 대신 및 內官에게 명하여 表文을 받들고 오게 하라.
바치는 표문과 箋文의 程式, 짐이 조칙을 내리거나, 간혹 일이 있어 사신을 보내 유시를 전달할 경우, 그대와 사신이 相見禮하는 것, 혹 그대의 陪臣이 謁見하는 것 및 영접하고 전송하며 사신을 대접하는 예 등을, 명나라의 舊例와 다름이 없도록 하라.
軍中의 포로들이 鴨綠江을 건너고 나서, 만약 도망하여 되돌아 오면, 체포하여 本主에게 보내도록 하고, 만약 贖을 바치고 돌아오려고 할 경우, 본주의 편의대로 들어 주도록 하라.
우리 군사가 죽음을 무릅쓰고 싸워 사로잡은 사람이니, 그대가 뒤에 차마 결박하여 보낼 수 없다고 말하지 말라.
내외의 諸臣과 혼인을 맺어 和好를 굳게 하도록 하라.
新舊의 성벽은 수리하거나 신축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다.
그대 나라에 있는 兀良哈 사람들은, 모두 刷還해야 마땅하다.
日本과의 무역은 그대가 옛날처럼 하도록 허락한다. 다만 그들의 사신을 인도하여, 조회하러 오게 하라. 짐 또한 장차 사신을 저들에게 보낼 것이다.
그리고 동쪽의 올량합으로, 저들에게 도피하여 살고 있는 자들과는 다시 무역하게 하지 말고, 보는 대로 즉시 체포하여 보내라.
그대는 이미 죽은 목숨이었는데 짐이 다시 살아나게 하였으며, 거의 망해가는 그대의 宗社를 온전하게 하고, 이미 잃었던 그대의 처자를 완전하게 해주었다.
그대는 마땅히 국가를 다시 일으켜 준 은혜를 생각하라. 뒷날 자자손손토록 신의를 어기지 말도록 한다면, 그대 나라가 영원히 안정될 것이다.
짐은 그대 나라가 되풀이해서 교활하게 속였기 때문에, 이렇게 조칙으로 보이는 바이다.
-하략-

저자소개

저자 : 조선왕조실록(탁양현 엮음)


-상략-
두 차례의 전쟁으로 큰 피해를 입은 조선의 지배층은, 청에 대한 적대감과 복수심에 불탔다. 이에 청나라를 쳐서 복수해야 한다는 북벌론이 일어났다. 특히, 청나라에 인질로 억류되었던 효종은, 심양에서 겪은 인질로서 고초와 굴욕을 분히 여겨, 북벌을 나라의 가장 중요한 정책상 목표로 삼았다.
효종은 송시열, 이완과 함께 남한산성과 북한산성을 修築하고 군대 양성에 힘을 기울였으나, 청이 한족의 반발을 누르면서 對中國 지배를 공고히 하고 강력한 군사력을 유지하였으므로, 북벌을 실천에 옮기지는 못하였다. 조선으로서는 강대국으로 부상한 청과 관계 개선이 불가피하여, 경제상ㆍ문화상 자주 교류하였다.
18세기 후반에는, 청의 발달한 문화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주장이 대두하여 적극으로 수용하였고, 이 무렵 러시아가 침략해오자, 청은 이를 격퇴하려고 조선에 원병을 명하자, 조선은 두 차례에 걸쳐 조총 부대를 출병하여 큰 전과를 올리기도 했다.

전쟁은 국제정치를 작동시키는 가장 유력한 수단 중 하나다. 그러다보니 어느 순간 전쟁은, 전쟁 자체로서 전쟁하는 상황에 이른다. 그 대표적 사례가 바로 2차례의 世界大戰이다. 이후 人類는 전쟁 자체에 대해 심각히 熟考케 된다. 하지만 현재에 이르도록 전쟁을 代替할만한 별다른 수단은 발명되지 않았다.
國際政治的 전쟁에 대비하여, 가장 중요한 상황의 判斷尺度는 모름지기 名分과 實利의 分別이다. 병자호란도 그러하다. 기존 光海君의 中立外交가 時宜適切한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仁祖反正의 쿠데타 세력인 西人이 주장하는 名分重視 역시 적절한 국제정치 전략은 아니다.
어쨌거나 人類史를 통털어 검증되는 事例로써 살필 때, 국제정치는 철저히 實利를 목적하여 작동하여야 하며, 그러한 실리는 곧 國益을 의미함을 부정할 수 없으며, 결코 부정해서도 안 된다. 그러했다가는 西人勢力의 ‘南漢山城의 비극’을 재현할 것이기 때문이다.

모름지기 국제정치는 覇權을 목적하여 작동하는 법이다. 병자호란 당시에는 동아시아의 패권이 명나라에서 청나라로 이동하는 시절이었다. 그러한 변화의 시절에는, 국제정치적 時流를 분석해내는 일이 急先務다. 이를 명확히 해내지 못하면, 결국 弱小國은 온갖 피해를 입게 된다.
물론 애당초 高句麗와 같은 强大國으로서 覇權國을 도모한다면 가장 좋을 것이다. 그러나 세계의 패권국이 되는 일은 결코 용이하지 않다. 어차피 세계의 패권국은 단 하나일 수밖에 없는 탓이다.
우리 민족의 역사에서 高麗王朝 이후 單一民族的 국가공동체를 槪念的으로 유지하게 되면서, 우리 민족은 패권국의 꿈일랑은, 꿈으로서도 가질 수 없는 형편에 머물고 있다. 高麗王朝, 朝鮮王朝, 大韓帝國, 日帝强占, 大韓民國, 죄 그러하다.
여하튼 중국의 中國夢의 경우처럼, 패권국의 꿈을 꿀 수 없는 형편이라면, 이제 어떻게 하면 국가공동체를 적어도 전쟁의 慘禍로 내몰지 않으며, 나아가 경제를 부흥시켜 養民할 수 있는가를 모색해야 한다. 그러할 때 국제정치의 場에서 요구되는 것은, 응당 ‘實利的 國益’이다. 그러니 국제정치의 현실세계에서 大義, 名分, 正義, 人權, 이러한 것들은 실상 허울좋은 外交的 rhetoric이라 말하지 않을 수 없다.
21세기라고 해도, 병자호란의 상황과 별반 달라진 바 없다. 쉬이 과거에 비해 아주 多樣化되고 多角化된 듯하지만, 결국 그 패권국은 미국이거나 중국인 탓이다. 세계대전 이후, 미국의 위상은 여전히 확고부동한 세계 1등이다. 그저 2등의 자리에 여러 이유로 러시아, 일본, 중국 순서로 배치될 따름이다.
그런데 과연 2등이 1등으로 浮上할 수 있을까. 지난 現代史를 살필 때, 당최 그러한 상황 발생하지 않을 듯하다. 그렇다면 대한민국은 어떠한 선택을 해야 할까. 그 선택은 지극히 선명하다. 응당 대한민국의 國益을 목적해야 한다. 그래야만 병자호란의 비극은 재현되지 않을 것이다.

목차

▣ 목차 





1. 인조 15년 1월 19일 
이조참판 정온의, 최명길이 나라를 팔아 넘겼다는 내용의 차자

2. 인조 15년 1월 20일 
김수현 등이 ‘신하’란 글자에 대해 진달하니, 영의정에게 하문하다

3. 인조 15년 1월 20일 
오랑캐가 답서를 보내어, 화친을 배격한 신하를 보내라고 하다

4. 인조 15년 1월 21일 
화친을 배격한 신하를 묶어 보내기 어렵다는 내용의 국서

5. 인조 15년 1월 22일 
김수현 등이 결전의 글을 보낼 것을 청하였으나, 윤허하지 않다

6. 인조 15년 1월 22일 
김류·이성구·최명길이 입대하여, 신하를 묶어 보내는 것에 대해 아뢰다

7. 인조 15년 1월 22일 
강도가 함락되는 전후 사정

8. 인조 15년 1월 23일 
채유후, 이명웅, 황일호 등이 세자의 출성에 대해 아뢰다

9. 인조 15년 1월 23일 
화친을 배척한 신하를 내보내겠다는 국서

10. 인조 15년 1월 23일 
시강원 설서 유계의 적극 싸울 것을 청한 상소문

11. 인조 15년 1월 26일 
화친을 배척한 신하를 오랑캐에게 보낼 것을 청하다

12. 인조 15년 1월 26일 
대신 및 최명길이 청대하자, 성을 나가기로 결정하다

13. 인조 15년 1월 27일 
황제의 약속을 확인하려는 국서

14. 인조 15년 1월 28일 
삼공이 청대하여, 세자의 출성 여부와 결박해 보낼 신하의 수를 아뢰다

15. 인조 15년 1월 28일 
용골대가 ‘한’의 글과 ‘상’의 용포 착용 문제를 전하다

16. 인조 15년 1월 29일 
윤집과 오달제가 하직 인사를 하다

17. 인조 15년 1월 30일 
이조참판 정온의 차자

18. 인조 15년 1월 30일 
삼전도에서 삼배구고두례를 행하고서, 창경궁으로 나아가다

19. 인조 15년 2월 1일 
용골대·마부대 두 장수가 고려옥인을 가져오다

20. 인조 15년 2월 2일 
철군하는 청나라의 ‘한’을 전송하다

21. 인조 15년 2월 2일 
제도의 군사를 파하다

22. 인조 15년 2월 8일 
철군하면서 왕세자, 빈궁, 봉림대군과 부인을 데려가자 전송하다

23. 인조 15년 2월 9일 
대신들과 최명길을 인견하여, 명나라와의 문제를 논의하다 

24. 인조 15년 2월 13일 
도승지 이경석이 일반 백성의 속환을 대신해 주길 청하자 윤허하다

25. 인조 15년 2월 18일 
회은군 이덕인을 사은 부사로 삼아, 포로가 된 종실을 쇄환하도록 하다

26. 인조 15년 2월 19일 
중앙과 지방의 군사와 백성에게 교유한 글

27. 인조 15년 2월 28일 
청에 빼앗긴 교서와 신주의 개조 문제에 대해, 최명길이 아뢰다

28. 인조 15년 2월 28일 
비국이 모든 문서에, 숭덕의 연호 쓰기를 청하다

29. 인조 15년 3월 20일 
가도 공략 문제와 청과 일본의 통신 문제를 의논하다

30. 인조 15년 4월 4일 
이조판서 최명길이, 신하들이 벼슬하지 않으려는 것에 대해 아뢰다

31. 인조 15년 4월 21일 
포로를 속환하는 문제에 대한 최명길의 차자

32. 인조 15년 5월 15일 
최명길의, ‘상’이 국가를 지키었다는 내용과 문제를 다룬 차자

33. 인조 15년 6월 1일 
북경에서 돌아온, 동지사 김육과 서장관 이만영을 소견하다

34. 인조 15년 7월 4일 
사은사에게 청나라의 실정과 삼학사 등의 일을 묻다

Klover 리뷰 (0)

구매하신 책에 Klover 리뷰를 남겨주시면 소정의 포인트를 적립해 드립니다. 안내

리뷰쓰기
0 /10
좋아요
잘읽혀요
정독해요
기발해요
유용해요
기타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북로그 리뷰 (0) 전체보기 쓰러가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