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OBO 교보문고

sam X 갤럭시탭 s pen 한정판매
  • 손글씨스타 3회차
  • 북모닝 책강
  • 교보손글쓰기대회 전시페이지
  • 교보인문학석강 1강 장동선 박사
  • 신동엽문학기행
  • 동전들의 여행 POD도서
  • 저자 이국화 출판사 한국문학방송
  • URL 복사
  • 트위터 보내기
  • 정     가 : 10,000
  • 판 매 가 : 10,000 원 ( 0 %할인, 0 원 할인)
  • 통합포인트 : 300원 [3% 적립]
    추가혜택 : 카드/포인트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예상 출고일 : 10월 23일 출고 예정

    배송비 안내

    본 상품은 주문 후 제작되는 POD도서입니다.
    주문 기간에 따라 도서 출고일은
    최소 3일에서 최대 8일이 소요됩니다.

    취소/반품 안내
    POD도서는 고객 주문 후 제작되는 도서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 반품이 절대 불가하니 이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취소/반품에 대한 안내에 동의합니다.

99 쪽 ㅣ 128 * 188 mm ㅣ ISBN:9791133205691

  • 평 점   
  • 리 뷰    0

구매전 주의사항

  • POD도서는 고객 주문 후 제작 되는 도서로,취소나 반품이 불가 하오니, 구매시 유의하세요!
  • POD도서는 디지털 데이터로 제작하므로, 출판사에서 제작한 일반 도서와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 POD도서는 도서를 전자파일로 보유하고, 주문 시 책의 형태로 인쇄/제본되는 도서입니다.

* (전자파일은 제공되지 않습니다)

* 해당 도서 판매자가 지정한 형태로 판형과 제본, 칼라와 흑백 인쇄가 이루어짐을 알려드립니다.

* POD도서는 주문 후 제작이 진행되므로, 실제 배송까지는 시일이 소요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 POD도서에는 별도의 부록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 POD도서의 판매 가격은 제작단가의 조정에 따라 수시로 변동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책소개

  • 스스로 알 수 없는 건 생존 이유이다.
    생의 마감 시간 다가오는데 마음 외롭고
    아파하는 이들이 주문하는 시의 말을 놓치는 나는
    직무유기는 아니었을까.
    삶의 뇌관을 쥐고 끙끙거리기만 하다가 미완성으로
    기운 여기는 내 못남과 아픔의 현장이다.
    어느 삶의 뒷골목만 헤매고 있는 것일까.
    주야로 굽은 시간들은 엮이어 말의 자식들을 낳았다.
    마음에 문신을 하고 남모르는 자해는 내가 한 짓들이지만 감추고 싸맬 수 있어 다행이었다. 하지만 끝까지 숨기지는 못하였다. 그것이 내 삶과 문학의 물증들이고 계속되는 이 짓은 못 말리는 병이다.
    ― 이국화(본명 李花國), 책머리글 <시인의 말>

저자소개

  • 저자 : 이국화
    ■ 이국화
    ㅇ본명 이화국(李花國)
    ㅇ서울 진명여고, 수도여자 사범대학(현 세종대) 국문과 졸업
    ㅇ월간 ‘현대시’ 등단(1990)
    ㅇ경기도문인협회 자문위원, 고양작가회 부회장 역임
    ㅇ한국문인협회, 한국시인협회, 한국여성문학인회, 한국작가회의, 국제펜클럽 회원. 설악문우회 ‘갈뫼’ 동인
    ㅇ대전 중도일보에 단편소설 ‘조막손이’, ‘母影’, ‘終章’ 연재(1962). 중편소설 ‘歸着地’ 연재(1963)[※ 연재 당시 필명 李胤貞]
    ㅇ경기도문학상, 경기예총문학대상, 고양시문화상, 경기농협단막극대회 작품상(희곡 ‘늦깎이’, 1994) 등 수상. 한국문화예술인선교회 신앙시 공모 특선
    ㅇ시집 ‘꽃나라 잠언’, ‘등대’, ‘엄마 내 귀가 이상해’ 외 다수
    ㅇ장편소설 ‘꿈꾸는 수레’

목차

  • 시인의 말 

    제1부 동전들의 여행
    꽃도 길을 찾는다 
    슬프고 기쁜 노래  
    세상에 스승 아닌 것 하나 없다 
    그냥저냥 그럭저럭  
    내가 나에게  
    바람이 살찌고 있었다 
    참혹한 흔적 
    양 옆의 두 날개 
    하늘나라 가길 빈다 
    고갱 사랑 
    아득히 먼 눈 
    동전들의 여행 
    캔바스의 고독 
    태초의 바다  
    양지(陽地)  
    옥수수 밭에서 
    양파 부부  
    가을이었대 
    힘 든다 
    아픔을 눈 감기지 않고 

    제2부 검은 밤의 블루스
    작은 바람 되어라  
    철새의 몸짓으로  
    연습의 시작과 끝  
    창 앞 은행나무 친구 
    피멍에선 비린내와 독이 
    검은 밤의 블루스  
    꾸덕살  
    동인지 소묘 
    사랑스런 겨울 
    따지다가  
    자(子) 자 반열 
    별 볼 일  
    나도 울어야겠다 
    별들은 살아있다 
    태풍의 눈금 속으로 
    수평 평안 
    일어나거라 나비야 
    다시 가을 앞에  
    뒷재 모루박 시댁골 
    모두 안녕 

    제3부 길어지는 일기
    삼척을 지나며 
    참 멀다  
    반딧불이 
    봄의 교향악 
    파고 높은 날 
    지혜가 없어서 
    허방에 빠지지 않는다 
    환절기  
    네가 나무면 나는 이파리 
    장대비  
    밤바다의 교훈 
    접착제  
    물릴 수 없는 시간 
    길어지는 일기 
    불면의 밤  
    작가여 미련한 
    바위의 소원  
    후박잎 지는 가을 
    쉬운 행복  
    체험 울안 

    제4부 피지 않는 꽃
    창으로 낙엽 지다  
    슬픈 실존을 위하여 
    시드는 꽃에게 
    증인 서 다오  
    동안거(冬安居)  
    수평선과 마주 서다 
    괴뢰군의 남침 
    끌려 다닌다 
    흔적 
    비  
    먼 동네 사람  
    못난이  
    튼튼한 가슴  
    그 이름 아래서만  
    마른 황국다발  
    마지막 잎새  
    해골  
    피지 않는 꽃  
    새 봄의 시작에서  
    봄날의 연주 

회원리뷰 [총 0] 리뷰쓰기

이 책의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 주세요.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