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명강의Big10 이연
초인기 특별전 신작 e캐시
힙터링 기프트카드
  • 한국근대사기행
  • 석강-남재작소장
  • 손글씨스타
  • 석강-남재작소장
  • 스타 4회차
POD

내가 불렀던 그리운 내 노래들

향암 지음 | 퍼플 | 2021년 11월 25일 출간
  • 정가 : 12,500원
    판매가 : 12,500 [0%↓ 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370원 적립 [3% 적립] 안내
  • 추가혜택 : 카드/포인트 혜택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해당 도서 포함 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 예상출고일 : 인터넷 주문 불가
    양장도서 예상출고일보다 2-3일 추가 기간소요 배송일정 안내

본 상품은 주문 후 제작되는 맞춤도서입니다.
주문 기간에 따라 도서 출고일은 최소 3일에서 최대 8일이 소요됩니다.

취소/반품에 대한 안내(필수)
POD도서는 고객 주문 후 제작되는 도서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 반품이 절대 불가하니 이점 반드시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품상세정보
ISBN 9788924088076
쪽수 270 쪽
크기 148 * 210 mm
  • * POD도서는 도서를 전자파일로 보유하고, 주문 시 책의 형태로 인쇄/제본되는 도서입니다. 디지털 데이터로 제작하므로,
     출판사에서 제작한 일반도서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전자 파일은 별도로 제공되지 않습니다)
  • * POD도서는 주문 후 제작이 진행되므로, 실제 배송까지는 시일이 소요됨을 양해부탁드립니다.
  • * POD도서는 판매자가 지정한 형태로 판형과 제본, 칼라와 흑백 등의 인쇄가 이루어집니다.
  • * POD도서의 판매 가격은 제작단가의 조정에 의해 변동될 수 있습니다.
  • * POD도서는 별도의 부록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책소개

거의 사계절이 두 번 바뀌는 2년 동안의 코로나 19속에서 새삼 살아있는 기억으로 들었고 불렀던 노래를 중심으로 인생을 되돌아보았다. 세 살 때부터 보고 들은 걸 거의 모두 기억하고 있다.
웃을 수 있는 표현과 잊을 수 있는 망각이 인간에게 준 선물이라고 하던데 그런 선물을 누리지 못하는 안타까움을 지니고 살았나 보다. 나만 알고 있었고 나만이 부를 수 있는 노래도 있고, 나만 들었으나 이제는 나도 잘 부를 수 없는 노래도 있구나. 노래는 지은 사람보다 부른 사람의 것이라고도 하기에 책 이름에 [내 노래]라고 표현했다. 코로나 19가 속히 종식되기를 기원하면서 그런 노래들을 기억과 함께 추억의 가사를 모아 특별히 가로쓰기 판형으로 자가출판해본 책이다.

저자소개

저자 : 향암


향암香庵
전라북도 군산 출생, 1952년
불교잡지 월간 法輪에 첫 自作詩 연(緣) 발표,1978.3.
삼성전자 입사, 1978.11.
삼성전자 홍콩지점 부임, 1985.3.
홍콩 A-Dragon Corporation 창업,1989.7.
서른 세 살이던, 1985년 3월부터 삼성전자 주재원으로 홍콩지점에 부임하여 청춘을 바쳐 죽(竹)의 장막 중공 시장을 뚫었고 이후 홍콩에 창업하여 지속해서 오로지 한국 중소기업 Made in Korea 제품만을 수출하며 평생 애국의 초심으로 살아왔다.
항상 자리이타自利利他를 실행하듯 환자에게 의사의 처방 약을 담아 전해주는 감초보다 빠질 수 없는 약봉지 같은 사람이 되고자 한다.

글쓴이 향암香庵 저작들
전자책: 유페이퍼 www.upaper.net/joayo21
종이 책 POD: 교보문고 (통합검색 검색어: 향암)

목차

앞표지
속표지 #1
판권 페이지 #2
책 소개 #3
글쓴이 소개 #4
향암香庵 저작들 #5
향암香庵 첫 자작시(自作詩) 연(緣) #6
목차 #7
내가 듣고 불렀던 노래들 #9~237
그래도 내가 부르는 노래 #238
수록 곡목들 #245
향암香庵 자가출판론 #267
뒤표지 #270

Klover 리뷰 (0)

구매하신 책에 Klover 리뷰를 남겨주시면 소정의 포인트를 적립해 드립니다. 안내

리뷰쓰기
0 /10
좋아요
잘읽혀요
정독해요
기발해요
유용해요
기타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북로그 리뷰 (0) 전체보기 쓰러가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