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인터넷교보문고22주년

KYOBO 교보문고

40th 40th  생일파티
금/토/일 주말특가
40주년 생일파티 한정판 굿즈
[이북]삼성북드림
나만의기프트카드
  • 손글씨스타
  • 북모닝 책강 라이브
  • 손글씨풍경
  • 교보인문학석강
  • 교보아트스페이스
  • 교보손글쓰기대회
POD

나는 그냥 비를 맞기로 했다.

INFP, SUE, 변지영, 정복이, 슬슬, 권현정, 예나랑드 지음 | 키효북스 | 2020년 07월 02일 출간
  • 정가 : 13,000원
    판매가 : 13,000 [0%↓ 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390원 적립 [3% 적립] 안내
  • 추가혜택 : 카드/포인트 혜택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해당 도서 포함 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 예상출고일 : 10월 08일 출고 예정
    양장도서 예상출고일보다 2-3일 추가 기간소요 배송일정 안내

본 상품은 주문 후 제작되는 맞춤도서입니다.
주문 기간에 따라 도서 출고일은 최소 3일에서 최대 8일이 소요됩니다.

취소/반품에 대한 안내(필수)
POD도서는 고객 주문 후 제작되는 도서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 반품이 절대 불가하니 이점 반드시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97084805
쪽수 202 쪽
크기 152 * 225 mm
  • * POD도서는 도서를 전자파일로 보유하고, 주문 시 책의 형태로 인쇄/제본되는 도서입니다. 디지털 데이터로 제작하므로,
     출판사에서 제작한 일반도서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전자 파일은 별도로 제공되지 않습니다)
  • * POD도서는 주문 후 제작이 진행되므로, 실제 배송까지는 시일이 소요됨을 양해부탁드립니다.
  • * POD도서는 판매자가 지정한 형태로 판형과 제본, 칼라와 흑백 등의 인쇄가 이루어집니다.
  • * POD도서의 판매 가격은 제작단가의 조정에 의해 변동될 수 있습니다.
  • * POD도서는 별도의 부록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책소개

마음의 평안은 채움이 아닌 비움에서 비로소 시작된다고 믿어요. 글을 짓고 문장을 만들고 마침표를 찍어도 우리 인생이 딱히 달라지는 건 없지만 빈 화면을 까만 글자로 채우는 동안 만큼은 평안했기를 바래봅니다. 머릿속을 뱅글뱅글 돌아다녔던 무형의 감정을 글자로 엮어 쏟아냈으니 우리는 분명히 이 책의 무게만큼은 가벼워졌어요.

저자소개

저자 : INFP, SUE, 변지영, 정복이, 슬슬, 권현정, 예나랑드


INFP
1990년 인천에서 태어났다. 인하대 사회교육과를 졸업하고 한겨레 출판편집학교를
수료했다. 호기심이 넘치고 감수성이 예민하며 책과 영화, 인디 음악을 좋아한다. 또
중국어와 불어에 능통하진 않아도 기본 실력은 갖추고 있다. 작가의 꿈을 잠시 잊고
취업에 도전했으나 쉽지 않았다. 그래도 수치심은 접어두고 좀 더 뻔뻔해지려 노력
하는 중이다. 나중에는 독자와 좋은 책을 이어주는 독립서점도 차릴 생각이다.

SUE
cuddly_ sue (사람이 사랑스러워) 꼭 껴안고 싶은
글을 쓰며 내가 나를 사랑한 것처럼
토닥토닥 나를 안아준 것처럼
이 글을 읽는 모두의 상처 난 마음들을 꼭 안아주기를 바라며
우리 모두는 사랑스러워 꼭 껴안고 싶은 그러한 귀한 존재들이니까요,

변지영
문제를 풀면 원점이다. 멀리 여행을 떠나더라도 돌아오는 곳은 늘 같은 자리. 그 세
월 동안 벗어나려고 했던 것은 자신이었다. 이제는 화해하고 싶다. 잘해주지 못해 미
안하다고 정말 애썼다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데리고 살아줘서 참 고맙다고. 자기애
가득한 사람을 미워하면서도 부러워하기도 했던 어른 아이. 제로부터 시작해보려고
합니다. 제로 감사.

정복이
다양한 도전을 즐기는 엄마
책과 여행을 좋아하는 꿈 많은 30대
지금은 나의 마음 속 여행 중.

슬슬
빠르게 돌아가는 세상에서 천천히 살고 싶고, 정신없는 일상에서 여유롭게 살고 싶
지만 쉽지 않음. 어쩌다 글쓰기라는 여정을 시작하게 되었는데 시작한 김에 재미있
고 공감 가는 글을 쓰고 싶음.

권현정(도라.K)
고흐처럼 인간관계에 평탄치 않고 니체처럼 적이 많으나 빨강머리 앤처럼 사고하고
행동하는 편이다. 아이는 없지만 아이가 맘 놓고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고
민하고 화를 낸다. ‘나’를 두고 환상속에 살고 있다는 사람도 또라이라는 사람도 종종
있다. 하지만, 내 속엔 무수한 이야기들이 있고 난 몰래몰래 그것을 써내려간다. 세
상이 인정해주지 않아도 나만큼은 내 이야기를 들어주고 공감할 수 있으니까. 난 내
가 만들어낸 세상속에서 울고 웃고 위로 받는다.

예나랑드
초딩 때부터 글 쓰겠다 결심했는데 어쩌다 보니 정말 글로 돈 벌며 살아가는 중. 시
간을 돌린다면 다른 길을 알아보겠다. 생각대로 세상이 돌아가지 않아서 화가 많은
타입. 긍정 회로를 열심히 돌리고 있는 편.

목차

여는 글 4
INFP 이별에 젖어들다 8
SUE 마음 안아주기_ 문득, 너라서 3 2
변지영 나, 데리고 살아줘서 고마워! 6 4
정복이 멍텅구리의 고백 96
슬슬 수명카드 1 16
권현정(도라.K) 상처도시 1 48
예나랑드 질투의 우울한 찬가 168
에필로그 192

북로그 리뷰 (2) 전체보기 쓰러가기

  •  

    나는 그냥 비를 맞기로 했다. 

    누군가.. 더보기
  • 요즘엔 나를 위로해주는 책이 대세인듯해서 항상 그런 책만 보고 머무르는 경향이 있었는데, 우연히 쨍한 컬.. 더보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