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OBO 교보문고

샤랄라 견과 선물 증정
[고정]e캐시 더드림 이벤트
교보문고 북데이
  • 교보아트스페이스 5-6월 전시
  • 손글씨스타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손글씨풍경
  • 교보 손글씨 2019 무료 폰트
POD

낙향문사전. 1 최현우 신무협 소설

최현우 지음 | 데일리북스 | 2018년 05월 02일 출간
  • 정가 : 10,000원
    판매가 : 10,000 [0%↓ 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300원 적립 [3% 적립] 안내
  • 추가혜택 : 카드/포인트 혜택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해당 도서 포함 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 예상출고일 : 06월 12일 출고 예정

본 상품은 주문 후 제작되는 맞춤도서입니다.
주문 기간에 따라 도서 출고일은 최소 3일에서 최대 8일이 소요됩니다.

취소/반품에 대한 안내(필수)
POD도서는 고객 주문 후 제작되는 도서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 반품이 절대 불가하니 이점 반드시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31448441
쪽수 288 쪽
크기 153 * 225 mm
  • * POD도서는 도서를 전자파일로 보유하고, 주문 시 책의 형태로 인쇄/제본되는 도서입니다. 디지털 데이터로 제작하므로,
     출판사에서 제작한 일반도서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전자 파일은 별도로 제공되지 않습니다)
  • * POD도서는 주문 후 제작이 진행되므로, 실제 배송까지는 시일이 소요됨을 양해부탁드립니다.
  • * POD도서는 판매자가 지정한 형태로 판형과 제본, 칼라와 흑백 등의 인쇄가 이루어집니다.
  • * POD도서의 판매 가격은 제작단가의 조정에 의해 변동될 수 있습니다.
  • * POD도서는 별도의 부록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책소개

어울리지 않는 두 남자가 그리는 신무협의 걸작!

최현우 신무협 장편소설 『낙향문사전』 제1권. 과거시험에서 떨어진 낙방 서생 손빈. 무림인 사자혁과의 만남을 통해 그의 인생이 바뀌기 시작한다. 낙방 서생 손빈은 뜻하지 않는 만남을 통해 사자혁과 인연을 맺게 된다. 그의 일대기를 쓰면서 천하를 주유하게 되는데……. 과연 손빈의 손끝에서 맺어지는 무림 일대기는 어떻게 흘러갈 것인가? 영웅 사자혁. 그의 일대기를 집필하는 낙방 서생 손빈. 어울리지 않는 두 남자의 이야기.

저자소개

저자 : 최현우


저자 최현우는 2002년 판타지소설 『보법』으로 데뷔한 이래 많은 작품을 집필한 작가로, 언라이팅이라는 필명으로도 잘 알려졌다. 전작 『학사검전』을 통해 학사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천편일률적인 무협관에 변혁을 가져온 바 있다. 아름답고 고아한 문체로 박진감 넘치는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풀어내는, 타고난 이야기꾼.

목차

목차

1화. 낙방 서생 
2화. 아무도 모르면 없던 일이 된다 
3화. 무한에서 생긴 일 
4화. 강 아래 물안개처럼 
5화. 무림외사(武林外史) 
6화. 달빛 아래 빛나는 도(刀) 
7화. 길 위에서 
8화. 조우(遭遇), 우연한 만남 
9화. 비무, 그 첫 번째 
10화. 달과 늑대 
11화. 늑대는 하늘에 오르지 못한다 
12화. 사천 가는 길 
13화. 호우지시절(好雨知時節) 
14화. 첫 번째 생사결(生死決) 
15화. 백로(白露)와 파월(破月) 
16화. 학의 노래 
17화. 서안 입성 
18화. 옥룡(玉龍)과 맹호(猛虎) 
19화. 현천대강결 
20화. 두 번째 생사결(生死決) 
21화. 호아(虎牙)와 파월(破月) 
22화. 가문의 계승 
23화. 악양루에 올라 
24화. 군자대도(君子大道) 
25화. 재회 
26화. 사망유희(死亡遊戱) 

책속으로

멈추었던 세필(細筆)을 다시 빠르게 움직이며 손빈은 사자혁에게 물었다. 
“무기나 무공보다 더 중요한 게 무엇이오?” 
사자혁은 잠시 눈살을 찌푸렸다가 곧 그것이 자신이 한 말임을 기억해 냈다. 
―손에 무엇을 들고 있는가 하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어떤 무공을 익히는가 하는 것도 사실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지. 어느 정도의 경지에 다다르면 정말 중요한 것은……. 
“아아, 그건.” 
손빈을 내려다보며 사자혁은 말했다. 
“길, 곧 도(道)다.” 
 ‘도라고?’ 
전혀 생뚱맞은 대답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지금 아는 사람은 사자혁이고 모르는 사람은 손빈이다. 
손빈은 살짝 한숨을 내쉬며 가는 붓을 움직였다. 낡은 서책에 ‘도(道)’라는 한 글자가 적히고, 탁 하고 책이 닫혔다

북로그 리뷰 (0) 전체보기 쓰러가기

이 분야의 신간

더보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