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OBO 교보문고

북캉스 선물주간(8월)
[고정]e캐시 더드림 이벤트
내가 만든 카드로 BOOK FLEX
  • 교보인문학석강 정혜신 작가
  • 손글씨스타
  • 교보아트스페이스 7-8월 전시
  • 손글쓰기캠페인 메인
  • 손글씨풍경
POD

벽암록(중)(선림고경총서 36)

편집부 지음 | 장경각 | 2017년 07월 25일 출간
  • 정가 : 17,600원
    판매가 : 17,600 [0%↓ 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520원 적립 [3% 적립] 안내
  • 추가혜택 : 카드/포인트 혜택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해당 도서 포함 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 예상출고일 : 08월 17일 출고 예정

본 상품은 주문 후 제작되는 맞춤도서입니다.
주문 기간에 따라 도서 출고일은 최소 3일에서 최대 8일이 소요됩니다.

취소/반품에 대한 안내(필수)
POD도서는 고객 주문 후 제작되는 도서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 반품이 절대 불가하니 이점 반드시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품상세정보
ISBN
쪽수 519 쪽
크기 153 * 225 mm
  • * POD도서는 도서를 전자파일로 보유하고, 주문 시 책의 형태로 인쇄/제본되는 도서입니다. 디지털 데이터로 제작하므로,
     출판사에서 제작한 일반도서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전자 파일은 별도로 제공되지 않습니다)
  • * POD도서는 주문 후 제작이 진행되므로, 실제 배송까지는 시일이 소요됨을 양해부탁드립니다.
  • * POD도서는 판매자가 지정한 형태로 판형과 제본, 칼라와 흑백 등의 인쇄가 이루어집니다.
  • * POD도서의 판매 가격은 제작단가의 조정에 의해 변동될 수 있습니다.
  • * POD도서는 별도의 부록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책소개

종문제일서로 불리우는 벽암록은 송대 임제종 양기파 선승 원오 극근이 설두 중현의 송고백치에 한마디짜리 짧막한 평과 해설을 붙이므로써 종안을 발휘한 저작이다. 이 책에서 원오선사는 구어와 속어를 종횡무진으로 구사하여 생생하고 발랄하게 이론에 찌든 때를 씻어준다. 육조단경의 돈오견성이라는 종지를 잘 이어받고 있는 이 벽암록은 종문의 사상적 측면 뿐만 아니라 당시 문단에도 큰 영향을 주어 문학사적으로도 하나의 위치를 점하는 작품으로 꼽힌다. 순간적으로 포착된 느낌을 압축된 언어로 정착시켜야 하는 시인의 긴장감이 일체의사량분별이나 점진적인 단계를 철저히 거부하는 선승들의 삶과 잘 조회되고 있는것이다.

저자소개

저자 : 편집부

목차

제31칙 마곡의 주장자를 떨치고[麻谷振錫
제32칙 임제의 한 차례 때림[臨濟一掌] 
제33칙 자복의 일원상[資福圓相]
제34칙 앙산의 오로봉[仰山五峰]
제35칙 앞도 삼삼 뒤도 삼삼[前三三後三三] 
제36칙 장사의 봄기운[長沙春意] 
제37칙 반산의 마음을 구함[盤山求心]
제38칙 풍혈의 무쇠소[風穴鐵牛] 
제39칙 운문의 황금털[雲門金毛] 
제40칙 남전의 뜰에 핀 꽃[南泉庭花] 
제41칙 조주의 크나큰 죽음[趙州大死]
제42칙 노방의 잘 내리는 눈[老龐好雪] 
제43칙 동산의 더위와 추위[洞山寒署]
제44칙 화산의 북을 치는 뜻[禾山打鼓] 
제45칙 청주에서 지은 삼베적삼[靑州布衫]
제46칙 경청의 미혹되지 않음[鏡淸不迷]
제47칙 운문의 육대(六大)에도 포함되지 않는 것[雲門六不]
제48칙 태부의 옷소매를 떨치고[太傅拂袖]
제49칙 삼성의 금빛 물고기[三聖金鱗]
제50칙 운문의 진진삼매[雲門塵塵三昧] 
제51칙 암두의 최후의 언구[巖頭末後句]
제52칙 조주의 돌다리[趙州石橋] 
제53칙 마조의 들오리[馬祖野鴨] 
제54칙 운문의 손을 펴 보임[雲門展手] 
제55칙 도오의 말할 수 없음[道吾不道] 
제56칙 흠산의 화살 한 대[欽山一鏃]
제57칙 조주의 분별하지 않음[趙州不揀]
제58칙 조주의 함정[趙州 窟] 
제59칙 조주의 지극한 도[趙州至道]
제60칙 운문의 주장자[雲門 杖] 
제61칙 풍혈의 한 티끌[風穴一塵]
제62칙 운문의 보물 한 가지[雲門一寶] 
제63칙 남전의 고양이를 벰[南泉斬猫]
제64칙 조주 짚신을 머리에 얹고[趙州載鞋] 
제65칙 세존의 침묵[世尊良久] 
제66칙 암두의 할[巖頭作할] 
제67칙 경상(經床)을 두드린 부대사[傅大師揮案]
제68칙 혜적과 혜연[惠寂惠然] 
제69칙 남전의 일원상[南泉圓相]
제70칙 위산의 목도 입도 막은 뒤[ 山倂却

북로그 리뷰 (0) 전체보기 쓰러가기

이 분야의 베스트

더보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