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이북]갤럭시탭
[VORA]유튜브구독
숨겨진독립자금을찾아서
  • 교보인문학석강
  • 교보아트스페이스
  • 손글씨스타
  • 교보 손글씨 2019
POD

엄마는 염려 마

변영희 지음 | 한국문학방송 | 2014년 05월 26일 출간
  • 정가 : 13,000원
    판매가 : 13,000 [0%↓ 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390원 적립 [3% 적립] 안내
  • 추가혜택 : 카드/포인트 혜택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해당 도서 포함 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 예상출고일 : 12월 04일 출고 예정
    양장도서 예상출고일보다 2-3일 추가 기간소요 배송일정 안내

본 상품은 주문 후 제작되는 맞춤도서입니다.
주문 기간에 따라 도서 출고일은 최소 3일에서 최대 8일이 소요됩니다.

취소/반품에 대한 안내(필수)
POD도서는 고객 주문 후 제작되는 도서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 반품이 절대 불가하니 이점 반드시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55132418
쪽수 210 쪽
크기 148 * 210 mm
  • * POD도서는 도서를 전자파일로 보유하고, 주문 시 책의 형태로 인쇄/제본되는 도서입니다. 디지털 데이터로 제작하므로,
     출판사에서 제작한 일반도서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전자 파일은 별도로 제공되지 않습니다)
  • * POD도서는 주문 후 제작이 진행되므로, 실제 배송까지는 시일이 소요됨을 양해부탁드립니다.
  • * POD도서는 판매자가 지정한 형태로 판형과 제본, 칼라와 흑백 등의 인쇄가 이루어집니다.
  • * POD도서의 판매 가격은 제작단가의 조정에 의해 변동될 수 있습니다.
  • * POD도서는 별도의 부록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책소개

책(전자책)을 내려는 내 마음이 특별하다.
기막힌 슬픔을 겪을 때 사람들은 정처 없이 길을 떠나거나, 혹은 밤새워 술을 마시면서 친구에게 하소연할 수는 있다. 그렇다고 하여도 큰 슬픔이 해소되거나 소멸하지는 않을 것이다.
나의 경우는 글과 관련된 일, 그동안 써온 글을 묶어 수필집 제4를 내기로 한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 하고 헤맬 때 나는 늘 책상 앞에 앉았다.
돌아보면 글쓰기는 나에게 치유의 방편이라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소설이든 수필이든 글을 쓰고 있을 때가 가장 ‘나’ 일수 있다고 굳게 믿는다.
《엄마는 염려 마!》의 탄생으로 내 안의 슬픔이 행복으로 치환되기를 바란다.
‘행복으로 가는 길라잡이’ 나는 새로 태어난 내 책에 그렇게 별칭을 붙여두기를 희망한다.
오직 행복하고 싶은 마음으로.
― 변영희, 책머리글 <작가의 말>

저자소개

저자 : 변영희


■ 변영희 소설가·수필가
♣ 청주 출생
♣ 동국대학교(문학석사), 동방대학원대학교 박사과정 수료
♣ 《문예운동》 소설, 《한국수필》 수필 등단
♣ 한국소설가협회 이사
♣ 한국문인협회, 국제펜한국본부, 한국여성문학인회, 한국수필작가회 회원
♣ 실버넷뉴스(인터넷) 기자
♣ 한국수필문학상, 손소희소설문학상 수상
♣ 장편소설 『마흔넷의 반란』, 『황홀한 외출』, 『오년 후』, 『사랑, 파도를 넘다』
♣ 소설집 『영혼 사진관』, 『한국소설베스트선집 2』(공저)
♣ 수필집 『비오는 밤의 꽃다발』, 『애인 없으세요?』, 『문득 외로움이』, 『엄마는 염려 마』, 『뭐가 잘 났다고』

목차

작가의 말 

제1부  혼불에 빠지다
우울한 날은 국립현충원으로 간다  
생과 사  
서운동 (瑞雲洞)교향악 
혼불에 빠지다  
눈 내리는 밤  
그리움을 품다  
양동마을  
며느리의 초대 

제2부  콩돌 해안의 낭만
후회  
변해명 선생님!  
육영수 생가를 다녀오다  
한 해를 보내고  
에미야!  
꿈  
추억의 장소  
콩돌 해안의 낭만 

제3부  그거 돈이 돼?
조경희 선생님과의 만남  
매지리의 평화  
시집 간 아들  
그거 돈이 돼?  
하얀 민들레  
비오는 날의 단상  
정말 그랬을까  
당부 

제4부  감자를 먹으며
빈집  
며느리 생각  
PC 앞에서  
대추가 익어가는 계절  
감자를 먹으며  
시지프스 신화와 키다리 아저씨  
현충원 나들이 

제5부  너밖에 없어
통영에서의 하루  
너밖에 없어  
시드니에서 온 여인  
엽서 한 장  
봄이 오면  
노가리 한 쪽  
지각생 

제6부  아직도 이렇게 
눈꽃 소식  
깍두기만 담아  
엄마는 염려 마  
아직도 이렇게  
나는 나  
보일러 아저씨  
고양이 가족  
악양 안개 


[2014.04.17 발행. 208쪽]

북로그 리뷰 (0) 전체보기 쓰러가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