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YOBO 교보문고

금/토/일 주말특가
[이북]갤럭시탭
[VORA]유튜브구독
숨겨진독립자금을찾아서
  • 교보인문학석강
  • 교보아트스페이스
  • 손글씨스타
  • 교보 손글씨 2019
POD

뭐가 잘 났다고

변영희 지음 | 한국문학방송 | 2014년 05월 26일 출간
  • 정가 : 13,000원
    판매가 : 13,000 [0%↓ 0원 할인]
  • 통합포인트 :
    [기본적립] 390원 적립 [3% 적립] 안내
  • 추가혜택 : 카드/포인트 혜택 안내 도서소득공제 안내 추가혜택 더보기
  • 배송비 : 해당 도서 포함 만원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비 안내
  • 예상출고일 : 12월 04일 출고 예정
    양장도서 예상출고일보다 2-3일 추가 기간소요 배송일정 안내

본 상품은 주문 후 제작되는 맞춤도서입니다.
주문 기간에 따라 도서 출고일은 최소 3일에서 최대 8일이 소요됩니다.

취소/반품에 대한 안내(필수)
POD도서는 고객 주문 후 제작되는 도서로, 단순변심 및 착오로 인한 취소, 반품이 절대 불가하니 이점 반드시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품상세정보
ISBN 9791155132401
쪽수 201 쪽
크기 148 * 210 mm
  • * POD도서는 도서를 전자파일로 보유하고, 주문 시 책의 형태로 인쇄/제본되는 도서입니다. 디지털 데이터로 제작하므로,
     출판사에서 제작한 일반도서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전자 파일은 별도로 제공되지 않습니다)
  • * POD도서는 주문 후 제작이 진행되므로, 실제 배송까지는 시일이 소요됨을 양해부탁드립니다.
  • * POD도서는 판매자가 지정한 형태로 판형과 제본, 칼라와 흑백 등의 인쇄가 이루어집니다.
  • * POD도서의 판매 가격은 제작단가의 조정에 의해 변동될 수 있습니다.
  • * POD도서는 별도의 부록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책소개

이리 하여도 마음이 시원치 않고, 저리 하여도 마음이 편치 않다. 어디를 가도, 누구를 만나도, 무엇을 먹어도, 밤에 잠을 청해도 고요하지 못한 마음이다.
그럼 어찌해야 한단 말인가 하고 자문한다. 별다른 묘책이 없어 보인다. 골똘히 생각해 낸 것이 글쓰기이다. 친구이면서 동반자. 글쓰기는 내게 최상의 구원이 되었다. 동서사방을 둘러볼 필요가 없다. 누군가를 애타게 기다릴 일도 아니다. 내 마음을 다스리지 않고서는 어디에도 구원은 없다. 제5 수필집 『무엇이 잘 났다고』를 펴내는 마음에 소소한 기쁨이 인다. 『무엇이 잘 났다고』로 하여 기쁨의 시대가 도래한 것을 믿고 싶다. 이 책을 엮기까지 오래 기다렸다. 이제 긴 소요는 끝이다. 이 책이 세상에 나올 수 있도록 애써주신 문학방송 안재동 주간님께 심심한 감사를 드린다.
― 화정 변영희, 책머리글 <작가의 말>

저자소개

저자 : 변영희


■ 변영희 소설가·수필가
♣ 청주 출생
♣ 동국대학교(문학석사), 동방대학원대학교 박사과정 수료
♣ 《문예운동》 소설, 《한국수필》 수필 등단
♣ 한국소설가협회 이사
♣ 한국문인협회, 국제펜한국본부, 한국여성문학인회, 한국수필작가회 회원
♣ 실버넷뉴스(인터넷) 기자
♣ 한국수필문학상, 손소희소설문학상 수상
♣ 장편소설 『마흔넷의 반란』, 『황홀한 외출』, 『오년 후』, 『사랑, 파도를 넘다』
♣ 소설집 『영혼 사진관』, 『한국소설베스트선집 2』(공저)
♣ 수필집 『비오는 밤의 꽃다발』, 『애인 없으세요?』, 『문득 외로움이』, 『엄마는 염려 마』, 『뭐가 잘 났다고』

목차

작가의 말 

제1부  추억의 야구장
지리산 바람  
물고구마의 환상  
인사동 투어  
광명의 깃발  
홍콩 아가씨  
쥐똥나무 꽃  
추억의 야구장  
오늘은 

제2부  그냥 밖으로
친구에게  
기도의 참 뜻  
장마  
경이로운 글을 읽다  
마음잡기  
작별  
그냥 밖으로  
갈등 

제3부  뭐가 잘 났다고
대기  
거짓말  
한 밤 중  
뭐가 잘 났다고  
화정 선생님  
신열입니다  
신열입니다 2  
신열입니다 3 

제4부  새끼 감 하나
설날 전후  
섬진강이 부른다  
산사에서의 하룻밤  
나에게 문학은 친구  
나의 봄  
보리깜부기와 B29  
새끼 감 하나  
아침 이슬 

제5부  Y 중령과 함박눈
한 잔의 따순 차  
Y 중령과 함박눈  
며느리의 풍경 소리  
보스턴 아저씨  
예감  
11월은  
고독함에 대하여  
변안렬(邊安烈)의 불굴가(不屈歌) 

제6부  방문객에 대한 소고
택배  
나는 지금 후회하고 있다  
도광양회(韜光養晦)를 떠올리며  
방문객에 대한 소고(小考)  
보고 싶은 동호야!  
봄비 촉촉이  
설날은 그렇게 지나갔다 

제7부  나만의 방
옥산서원의 까치소리  
유비무환(有備無患) 거안사위(居安思危)  
세모에 즈음하여  
늙기도 설워라커늘  
미호네 이야기  
나만의 방 



[2014.05.01 발행. 199쪽]

북로그 리뷰 (0) 전체보기 쓰러가기

바로가기